남·여 레슬링팀 금1·은1·동3개 등 총 메달 5개 획득
레슬링 실업팀 운영으로 인천 레슬링 선수 양성 노력

인천투데이=김갑봉 기자 | 인천환경공단(이사장 김상길) 레슬링실업팀이 지난주 강원도 양구군 양구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제48회 대통령기 전국 시·도대항 레슬링대회에서 선전했다.

공단은 선수단이 금메달 1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 등 총 메달 5개를 획득하며 선전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환경공단 레슬링팀 남,여 선수단이 대회를 마치고 인천에 복귀해 성과 보고를 하고 있다.
인천환경공단 레슬링팀 남,여 선수단이 대회를 마치고 인천에 복귀해 성과 보고를 하고 있다.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린 대회에서 우선 김수지 선수가 여자 일반부 자유형 72kg급에서 금메달을 땄고, 57kg급 김형주 선수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일반부 자유형에선 74kg급 이기환 선수가 동메달을, 그레코로만형 60kg급 원동혁 선수와 97kg급 고운정 선수가 나란히 동메달을 획득했다.

공단 레슬링팀은 남자 8명과 여자 5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돼 있다. 레스링팀은 매년 전국단위 경기에 참여해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특히 여자팀 김형주 선수는 국가대표로도 활동하며 인천을 대표하고 있다.

공단 김상길 이사장은 “묵묵히 땀 흘리며 고생한 결과가 값진 성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레슬링 실업팀 운영으로 지역 내 선수들이 안정적인 운동을 할 수 있게 선수 양성에 힘을 보태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인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