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카고뉴스 선정 아시아 화물·물류 시상
프랑크푸르트·홍콩·마이애미 등 제치고 쾌거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쓰레기·탄소 저감 성과

인천투데이=이종선 기자 | 인천국제공항이 ‘2022 아시아 화물·물류 시상식(AFLAS Awards, Asian Freight, Logistics And Supply Chain Awards)’에서 최우수 녹색화물공항상을 수상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7일 아시아카고뉴스 주관으로 홍콩에서 열린 AFLAS 시상식에서 2년 연속 녹색화물공항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물류단지에서 화물을 환적하는 모습.(사진제공 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 물류단지에서 화물을 환적하는 모습.(사진제공 인천공항공사)

아시아카고뉴스는 홍콩 소재의 아시아 대표 물류 전문매체로 매년 공항·항만·항공사·해운사 등을 대상으로 투표를 거쳐 물류분야 최우수 기업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인천공항은 국내‧외 유수의 물류기업 유치, 물류인프라 투자 등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로 지난해 연간 항공화물 물동량 333만톤을 처리했다. 이는 홍콩에 이어 국제선 화물처리 기준 세계 2위의 성과다.

이를 바탕으로 인천공항은 이번 시상식 녹색화물공항 부문에서 프랑크푸르트, 마이애미, 상하이 공항 등과 치열한 경쟁 끝에 전년도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공사는 ESG경영을 목표로 지난 2월 아시아 공항 최초로 글로벌 RE100에 가입하며 친환경공항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점이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글로벌 RE100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말한다. 인천공항은 2040년 달성이 목표다.

또한 공사는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공항을 선포하며 폐기물을 감축하고,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차 충전소를 구축하는 등 탄소중립을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이외에도 공사는 올해 중점 추진과제로 ‘미래물류 인프라 개발과 전략적 화물운송 네트워크 확대’를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사는 환적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제2공항물류단지(약 33만㎡)를 ▲글로벌 배송센터(GDC) ▲신성장화물(의약품·신선화물·전자상거래 등) ▲중소·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사회가치등의 사업권 3곳으로 구분했다. 이에 따라 경쟁력을 갖춘 사업자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증가하는 전자상거래 물량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페덱스(FedEx) 화물터미널(면적 2만3395㎡)을 신축하고, 디에이치엘(DHL) 터미널을 증축(기존 1만9946㎡→5만8713㎡) 중이다. 올해 말 운영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인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