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동 수확기 활용해 은행 낙과 악취차단

인천투데이=김갑봉 기자 | 인천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가을철 고약한 악취를 내뿜는 가로수 은행나무 열매를 조기에 채취하기로 했다.

은행나무는 해충과 공해, 가뭄에 강해 생명력이 우수하다. 또한 이산화탄소 흡수량과 대기정화 능력이 뛰어나다. 가을철에는 노랗게 물들면 아름다운 경관도 제공한다.

하지만 떨어진 열매는 불쾌한 냄새를 풍긴다. 강화군은 가로수 은행나무 2296그루 중 암나무 560그루를 대상으로 진동 수확기 등을 활용해 가로수 열매를 조기에 채취하기로 했다.

군은 은행 열매에 채취에 진동수확기를 활용한다. 진동 수확기는 나무에 진동을 주어 열매를 떨어뜨리는 기계다. 단시간 채취로 인력과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면서 나무에 주는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은행나무는 가로수로 많은 이점이 있는 나무다. 은행나무의 단점인 열매 악취로 인한 군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화군 은행나무 열매 조기 채취 장면.
강화군 은행나무 열매 조기 채취 장면.

 

저작권자 © 인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