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주민참여형 보행환경 개선 사업’ 선정, 특교세 1억 지원

인천투데이=장호영 기자|인천시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이병록)가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계양구 2곳에 중앙분리대를 설치했다.

인천자치경찰위는 인천경찰청(청장 이영상)과 함께 지난해 확보한 특별교부세 1억원으로 계양구 안남로와 봉오대로 2곳에 중앙분리대 설치를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인천 계양구 안남로에 설치된 중앙분리대 모습.(사진제공 인천자치경찰위)
인천 계양구 안남로에 설치된 중앙분리대 모습.(사진제공 인천자치경찰위)

행정안전부 지원사업에 지난해 12월 인천자치경찰위의 ‘주민참여형 보행환경 개선 사업’이 선정돼 특교세 1억원을 지원받았다.

‘주민참여형 보행환경 개선 사업’은 보행자 교통사고 50% 감소를 목표로, 보행자 사고 위험도 분석과 주민 의견 수렴으로 선정한 인천 주요도로에 중앙분리대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계양구 안남로와 봉오대로는 인천경찰청이 실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사고가 7건 발생했고 도로 주변 종교·노인시설 13개소 등 보행자 사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라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선정된 2곳에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약 1.5km 길이의 중앙분리대를 설치했다. 계양구 안남로 구간 효성사거리~길마로사거리 약 1km, 봉오대로 구간 효성동 608-4번지 일원 0.5km 등이다.

인천자치경찰위는 시설물 설치와 함께 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도 병행해 보행자 교통사망사고 제로화와 보행자 교통사고 50% 감소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병록 위원장은 “앞으로도 인천자치경찰은 인천의 지역맞춤형 교통안전시책을 전개하기 위한 예산 확보와 지속적인 홍보활동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