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교육 교재와 교육내용 개발·보급 등 지원 받아
6월부터 시교육청, 환경교육센터 등과 유치 주진

인천투데이=이서인 기자│인천시가 ‘환경교육도시’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환경부로부터 2025년 9월 30일까지 3년간 행정·재정적 지원을 받는다.

환경부는 지역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환경교육도시를 지정하고 있다. 환경교육도시에 지정되면 ▲환경교육 교재와 교육내용 개발·보급 ▲지역특화 환경교육 과정 운영 행정·재정 지원을 받는다.

인천시청사.(사진제공 인천시)
인천시청사.(사진제공 인천시)

현재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된 지방자치단체는 광역단체로 충남과 부산이 있고, 기초단체로 경기도 수원시와 성남시 등이 있다. 올해 지정된 광역단체는 인천시와 경기도이다.

시는 지난 6월부터 인천시교육청·환경교육센터·민간단체 등과 실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환경교육도시 유치를 추진했다.

시는 환경교육 활성화 조례, 환경교육 전담부서와 인력, 지역환경교육센터의 내실있는 운영 등 환경교육 기반을 잘 갖추고 있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 환경기후정책과 관계자는 “인천시가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된 것은 시교육청, 민간단체 등 지역 환경교육 주체가 협력했기에 가능했다”며 “이를 계기로 인천의 환경교육 기반을 더욱 체계화하고 인천 현안을 반영한 환경교육 프로그램 등을 개발해 환경 시민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