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제2의료원 설립 용지 캠프마켓 A구역 최종 선정
부지선정위원회, 산곡동 인구밀집과 교통접근성 높은 평가

인천투데이=이종선 기자 | 인천제2의료원이 부평구 산곡동 내 캠프마켓(미군기지) 자리에 들어설 전망이다.

인천시는 인천의 공공의료 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 중인 인천제2의료원 설립 용지로 캠프마켓 A구역 일대를 최종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부평 캠프마켓 전경.(사진제공 인천시)
부평 캠프마켓 전경.(사진제공 인천시)

시는 지난달 ‘인천시 제2의료원 설립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최종 후보지 6개를 발표한 바 있다. 중구 운남동(영종도), 서구 불로동, 계양구 귤현동, 부평구 산곡동, 남동구 만수동, 연수구 선학동 등이다.

이 중 최종 후보지 1개를 선정하기 위해 박덕수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의료·건축·도시계획 전문가, 관련 시 실·국장들과 ‘인천제2의료원 부지선정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2회 회의를 거쳐 최종 후보지를 선정했다.

인천시는 지난해 말부터 군·구별 수요조사와 함께 자체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후보지를 발굴하려 노력했다. 시는 후보지를 6곳으로 압축한 뒤에는 입지 선정을 위한 심층분석을 거듭했다.

인천시는 현재 동구에 있는 인천의료원 입지 취약성을 보완하고, 인천제2의료원 설립이 국가 예산이 수반되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이라는 점을 고려했다. 이에 접근성과 개발 용이성 등에 중점을 두고 최종 후보지를 검토했다.

그 결과 캠프마켓 자리는 다른 지역보다 인구가 밀집하고 교통 접근성과 의료시설 계획이 용이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재정투입과 향후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부평구 산곡동 지(캠프마켓 A구역 일부)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인천시는 현재 진행 중인 ‘인천제2의료원 설립 타당성조사 용역’으로 인천제2의료원 규모, 건축계획, 경제적 타당성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또 내년 2월까지 제2의료원 설립과 운영계획을 수립한다.

이어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응을 위한 사전타당성 검토를 추진할 예정이며, 3월에는 정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이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공공의료기반 확충의 필요성을 절실히 실감하게 됐다”며 “시는 국립대병원이 없는 여건을 고려해 공공의료협력 중심 의료기관으로서 모든 시민이 보편적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공공의료기관이 설립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평 미군기지(캠프마켓) 위치도.
부평 미군기지(캠프마켓) 위치도.

 

저작권자 © 인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