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자원순환 민관 연합체 '해빗에코얼라이언스'와 업무 협약

인천투데이=여수정 기자│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 등 인천 소재 정부 공공기관 4곳이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에 동참한다.

SL공사는 지난 23일 SL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인천 소재 정부 공공기관 4곳이 속한 '인천 공공혁신 네트워크'가 해빗에코얼라이언스와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건물 모습.(사진제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건물 모습.(사진제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해빗에코얼라이언스는 일회용 플라스틱 남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결성한 민관 연합체다. 환경부와 스타벅스, 우아한형제들 등 기관과 기업 약 60곳이 참여하고 있다.

공공기관 4곳은 해빗에코얼라이언스에 속한 기업 등과 함께 직원 대상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외부 캠페인도 계획 중이다.

또한 인천지역에 다회용컵 회수기 설치가 필요한 곳을 정해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12월 중으로 1곳 선정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인천 공공혁신 네트워크는 지역발전과 사회적 가치 실천을 위해 2020년 구성한 연합체로, ‘안 입는 청바지 새활용 기업 기부’ ‘버려지는 아이스팩 수거와 재사용 업체 기부’ 등 다양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인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